2017/05/13 08:38

황금연휴 부산여행 (0) ├ 남부지방

1.

무비몬과 부산에 다녀왔다.

사실 5월 황금연휴는 혼자서 조용하게 지내려고 했다. 5월 7일날 자격증 시험이 있어서, 어디 진짜 별 볼 일 없는 동네의 조용한 카페에 가서 맛있는 커피를 마시며 공부나 실컷 하는 사치를 누릴 생각이었다.

분명 그러려고 했는데, 무비몬과 술마시던 도중 어쩌다가 의기투합해서... 

정신을 차리니 무비몬과 부산이었다... 하...


(계획) 혼자서... → (실제) 무비몬이랑 함께잖아!
(계획) 별 볼 일 없는... → (실제) 볼 거 많은 부산이잖아!
(계획) 조용한 카페에 가서... → (실제) 열정! 젊음! 청춘!
(계획) 공부를... → (실제) 하겠냐고!


뭔데 이거!? 어쩌다 이렇게 된 건데!?


...뭐, 계획처럼 카페에 죽치고 앉아서 공부를 하진 못했지만, 그래도 나는 일정을 마무리하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반드시 한 회 분의 기출문제는 풀어냈다. 나중엔 기출문제 푸는 게 귀찮아서 답만 외웠다. 어차피 객관식에 태반이 문제은행인데, 답만 외우자아아! 하고. 호텔의 은은한 불빛 아래에서 무비몬의 잠꼬대 소리를 들으며 반쯤 감긴 눈으로 프린트를 뒤적이는 나였다...

그래서 자격증 시험은 어떻게 됐냐고? 하하하! 떨어졌다면 이 얘기를 안썼겠지. 자랑하려고 쓴 거다.





2.

함께 여행을 갔던 무비몬.

분명 20대 초반까지는 내가 막 구슬려서 이래저래 고생시키며 여행을 다녔던 것 같은데 - 대표적 예 : 내일로 여행, 경주 여행, 캐나다 초반 시절 등등 - 나이 좀 먹으니까 그게 안통하더라. 자기는 젊어서 (나랑 여행을 다니며) 충분히 고생한 것 같으니 앞으로의 여행은 편안하게 즐기고 싶다나.

이 녀석 어른이 되어버렸어! 재미없다!

나는 이번 여행을 통해 어른이 됐다는 그 무비몬을 관찰할 기회를 얻었다. 무비몬[성체]는 다음과 같은 성질을 띠고 있다.

1) 체력 최약체
2) 끼니 때마다 맛있는 거 먹어야함
3) 맛없는 식당은 돈만 내고 욕하면서 나와버림
4) 걷는 거 별로 안좋아함
5) 호텔이 아니면 숙박하지 않음
6) 옷과 신발이 더러워지는 거 싫어함


...나랑 완전 정반대잖아! 얘는 왜 갑자기 귀족이 되어버린 거야?





3.

숙박.

앞서 말했듯 무비몬은 호텔이 아니면 안되는지라, 머무는 숙소 대부분을 호텔로 잡았다.

나 : 우리가 계획을 늦게 세워서 숙소가 얼마 안남았어. 어디보자, 여기 이쪽에 모텔 하나 괜찮은 게 있는데...
무비몬 : 으아아아아악!
나 : ??
무비몬 : 모텔! 모텔은 싫어!
나 : 음? 아냐. 요새 모텔은 깨끗하게 잘 꾸며놓은 곳도 많고, 예쁜 곳도 많아.
무비몬 : 정말 모텔밖에 없어? 싫어! 내가 더 찾아보겠어! 호텔이 아니면 싫어!


그래놓고 연락이 없어서 (둘 다 근무시간에 땡땡이치며 연락하다가 무비몬 쪽 회사 업무가 밀리는 바람에) 결국 내가 찾았다. 이건 생색을 내야겠다. 황금연휴라 방이 진짜 없어서 찾는데 고생했단 말이다. 어쩌다가 찾은 호텔중엔 이름만 호텔이고 실은 모텔인 경우도 많았는지라, 찾다찾다못해 그냥 안심할 수 있는 프랜차이저로 고르게됐다. 

첫번째 밤 : 부산역 토요코인
두번째 밤 : 해운대 토요코인
세번째 밤 : 울산 롯데호텔 (부산에 방이 없어서 잠만 자러 울산까지 갔다)

내가 고른 호텔을 보여주니 만족한 미소를 짓는 무비몬.

무비몬[성체]는 무비몬[청춘]보다 손이 많이 가는구나...





4.

이동수단.

버스를 탈까 했지만 무비몬이 몇 시간 동안 버스를 어떻게 타냐며 방방거려서 그냥 비행기 타고 갔다. 우이씨. 연휴라 마일리지 표도 없는데. 돈 내기 제일 아까운 게 국내선 비행기표란 말이지.

하지만 덕분에 편안하게 다녀왔다. 비행기 착륙할 때 기체가 겁나 흔들려서 내가 무비몬의 손을 부여잡고 살려달라고 간절히 기도한 것만 빼면 다 괜찮았다.

근데 무비몬은 내가 지 손을 붙들어도 다른 사람들이 그 소란을 피워도 애기들이 울고 난리가 나도 쿨쿨 잘만 자더라. 무비몬[성체]는 평소에 잠이 모자란 것일까? 이 또한 어른이 되어서 나타나는 특징일까... 알 수 없다.





5.

나는 부산엘 몇 번 간 적이 있고, 무비몬은 부산이 처음이었다. 나는 태종대나 용궁사 같은 관광지 of 관광지는 몇 번 다녀온 터라 부산이 처음인 무비몬을 여기 데려가야하나 고민했는데, 무비몬이 옆에서 쿨하게 안간다고 했다. 자신은 그쪽에 관심없으니 그냥 너 가고 싶은데 가라고 하더라. 고맙군. 흠흠.

아래는 무비몬의 배려로 세운 일정.

1일차 이바구길 > 국제시장 > 보수동 책방골목 > 남포동
2일차 감천문화마을 > 이기대(못감) > 해운대 > 광안리 > 더베이101
3일차 달맞이길 > 미포 > 울산 호텔가서 뒹굴뒹굴
4일차 뒹굴뒹굴뒹굴 > 집으로


사실 일정을 하나하나 세세하게 정해서 간 건 아니고, 대략적인 것만 알아둔 뒤 그때 그때 어디갈지 정했다. 이 일정에 대해 사족을 덧붙인다면...

1일차 이바구길 윗쪽 산복도로의 야경을 꼭 보려고 했었는데 남포동에서 놀다가 못갔다. 아쉬움. 미니미니랑 가봐야지.
2일차 점심에 이기대 가려고 했었는데 무비몬 상태가 메롱이라 뺐다. 아쉬움. 이것도 미니미니랑 가봐야지.
3일차 미포 근처 소고기 집에서 와인 먹고 둘 다 취해서 으쌰으쌰하다가 미래를 바꾸자며 사전투표하러 갔었음.
4일차 황사가 무지무지무진장 심했던 날로 호텔에서 걍 뒹굴거리길 잘한 것 같다.

요 정도. 



















무비몬[성체]와 함께한 부산 여행기는 시간날 때마다 하나하나 (아마 사진 위주가 될 것 같다 그냥 평화로운 여행이었다) 올려보도록 하겠다. 투 비 컨티뉴.







덧글

  • 존평씨 2017/05/13 09:25 # 답글

    무비몬님 모시고 부산 다녀오셨군요.
    근데 성체 무비몬님은 군대 갔다오셨나요?
    저거 암만봐도 갓 제대해서 말년 속성 그대로 간직한 예비역 아재가 가지고 있는 모든 특징이 구비되어 있는데요?

    그리고 사전투표...
    왜 홍모씨 빼고 다 찍은 무효표가 나왔나 했더니...
    범인은 여기 있었군요.
  • enat 2017/07/15 16:08 #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무비몬에게 그 덧글 그대로 전해주도록 하겠습니다.
    얼마나 씩씩거릴지 상상하면 기분이 좋네요 아이 신나라!

    ㅋㅋㅋㅋ 아니에요! 전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해서 제대로 찍었다고요!
    와인 따위가 제 신념을 꺾을 순 없죠. 결과는 잘 반영되었네요! ㅋㅋㅋㅋㅋ
  • Tabipero 2017/05/13 09:48 # 답글

    오랜만입니다. 최근 조용했다 싶더니 자격증 공부하셨군요 ㅎㅎ
    도야마 쪽 같이 간 친구도 영어회화 시험책을 들고 가더니 좋은 점수 따더군요...여행지에서 공부하는게 요새 트렌드인가...

    5)에 대해선 어느정도 공감하는게 요샌 그래도 숙박앱이 있어서 후기도 보고 할 수 있긴 하지만 모텔은 너무 편차가 커요. 그래서 가급적이면 자던 데서 자려고 합니다. 리조트 같은데 가면 딱이겠네요.
  • enat 2017/07/15 16:14 #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
    여행지에서 공부하면 분위기 좋은 곳에서 시간 보내는게 기분도 좋고 스스로 뿌듯하고 또 이거만 얼른 보고 더 놀자 하는 심리가 발동하여 집중이 제법 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자격증 시험을 앞두고는 늘 여행을 가야겠어요 ㅋㅋㅋㅋ

    모텔 편차가 크긴 하죠! 저는 원래 잠만 잘 수 있다면 어디든 상관없다 주의였지만 점점 무비몬을 닮아가는지 여행 계획을 세울 때면 프랜차이저 호텔을 찾게 되네요! '0' 이번 여름 휴가때 머물 호텔 찾기가 참 어렵군뇨!!
  • 요엘 2017/05/15 04:43 # 답글

    울산에 잠만자러 간거 넘 웃겨요. 제 친구도 귀족과인
    애 하나 있는데 까다로우면서 귀찮아해서 취향/입맛에 맞는 일정짜기가 너무 어려워여 엉엉. 맛집이래!하고 갔다가 포크에 찍힐뻔.
  • enat 2017/07/15 16:17 #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
    울산에서 진짜 1도 구경 안하고 1도 쇼핑 안하고 딱 잠만 잤습니다 ㅋㅋㅋ
    부산>>버스>>울산호텔>>택시>>김해공항 요렇게 울산에 머무는 동안 절대 호텔 밖을 떠나지 않았어요!
    맛집이래 하고 갔다가 포크에 찍힐뻔ㅋㅋㅋㅋㅋ 전 차라리 포크로 대놓고 찍고 끝냈으면 좋겠습니다 똥씹은 표정으로 몇시간 동안 툴툴거리기보단ㄴ!!!!
  • LionHeart 2017/05/15 10:19 # 답글

    '무비몬[성체]'라는 표현이 재미있네요. 열거하신 특성 중에서는 (5), (6)에 공감하게 되네요. 호텔 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아니고, 조식조차 이용하지 않더라도 호텔을 선호하게 됩니다. 가격이 주는 안심감이랄까요? ^^; (6)은...귀찮아져서...

    전 이전에 방문하여 잘 아는 곳이라면 모를까, 첫 방문한 여행지에서는 그야말로 하드한 스케줄을 보냅니다. 게다가 잘 먹지도 않아서, 이전 일본에 같이 놀러 간 친구는 결국 마지막 날에 코피가 터지는 일이 (...)
  • enat 2017/07/15 16:23 #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
    호텔 특히 프랜차이저 호텔은 뭔가 예상되는 방과 서비스가 있어서 안심하게 되는 것 같아요! 이번 숙소는 어떨까 조마조마한 마음도 없고 안심되고요 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그쳐! 처음 방문한 곳은 뭐가 있나 궁금해서 계속 다니게만 되요! 이 도시에 어떤 볼거리가 있고 어떤 하이라이트가 펼쳐질지 궁금하잖아요!!! 공감합니다!!! 코피 터지신 친구분껜 애도를... ㅋㅋㅋㅋㅋㅋ
  • 코양이 2017/06/21 19:40 # 답글

    컨티뉴의 약속은 어디로 갔는가
  • enat 2017/07/15 16:25 #

    늦은 답글 죄송합니다!
    왔어요! 왔어요! 컨티뉴 들고 올거에요! 근데 사진 모아둔 외장하드를 집에 두고왔네욤 ㅋㅋㅋ 좀만 더 투비컨티뉴...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