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1 23:00

몽골 여행 일기장 ├ 몽골 자유여행 (2017)

2017년도에 다녀왔던 몽골 여행 중 끄적였던 일기장.

고립된 대자연엘 가니 글을 많이 쓸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몽골 게르가 밤엔 생각보다 어두워서 (촛불에만 의지해야 해서) 짤막한 글밖에 못썼다.







몽골 도착한 후 숙소에서 썼던 거.









게르에서 썼던 일기.







간단 사원에서 썼던 일기.

사진 찍으면 안 되는 곳이라 기억을 위해 그림으로 빨리 그려둠.











국립박물관에서 그린 것.

밖에 나가면 추우니까 박물관 내부에 더 오래 머무르려고 펜을 쥔 듯.

그러고보니 몽골 다녀온 이후에 지금 회사 대표님과 면접을 보다가 이 그림을 보여줬었다. 자기 어필은 아니었고 그냥 얘기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온 거였는데. 지금 생각하니 얼마나 뜬금없다고 생각했을지. 대표님은 아직도 그 이야기하면 큰소리로 웃는다.







몽골 항공 MIAT을 타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린 것.

새벽 비행기라 비몽사몽했다.






전염병 걱정 안하고 여행 다녔던 참 행복한 시기를 누렸었네...






덧글

  • 레타 2020/08/10 23:11 # 삭제 답글

    요즘 옛날 여행기록들을 보면 괜히 센치해지더라구요. 아 이렇게 걱정없이 자유롭게 어디든 다닐 수 있었는데.. 하구요. 몽골은 언젠가 꼭 가보고싶어요. 별이 한가득 빛나는 밤하늘을 바라보는게 꿈이었는데...
  • enat 2020/09/13 00:17 #

    그쵸 센치해지죠 ㅠㅠ 참 좋은 시대를 만나 자유롭게 여행했었구나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몇년 내로 코로나가 종식되면 외출도 잘 못하고 마스크만 쓰고 다녔던 그런 시절도 있었지 하고 추억하게 되겠죠! 아마 몽골에서 별 보면서 떠올리실지도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