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국내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여수 여행 (6) 고소동 천사 벽화골목

1. 다시 이순신 광장으로 돌아온 나는, 서울행 버스를 타기 전까지 한시간 반 정도 남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여기서 버스 터미널까지 가는 시간을 계산한다면, 넉넉잡고 30분 정도? 그럼 약 한 시간 정도가 남는다. 그동안 무얼할까 고민을 하다가, 쇼핑가에서 옷이나 보기로 했다.그러나 어째 보는 옷들마다 영 마땅찮아 보였다. 이 옷은 무늬가 좀 그렇고....

여수 여행 (4) 여수 밤바다

0. 포스팅이 늦어진 이유 : 넘나 예쁜 여수 밤바다를 보고 와서 기분 좋게 포스팅하고 싶었는데 사진이 넘나 구림. 분명 핸드폰의 작은 화면으로 봤을 땐 그럴듯 했는데 컴퓨터로 옮겨서 확인하니까 사정없이 흔들려있음. 이걸 어떻게 수정하나 고민함. 게다가 여수 밤바다는 예전에도 '국내 여행지 좋았던 곳들 운운'하는 포스팅에서 극찬을 했었기에 또 어떻게 표...

여수 여행 (3) 진남관과 거북선

여수편 포스팅 세번째. 지금 구례갔다가 돌아오는 고속버스 안에서 폰으로 쓰는 건데 길이 밀려서 포스팅할 시간이 넘쳐난다. 하하. 근래 들어 매주 여행을 다녔더니 여행기가 또 밀려만 간다. 별 얘기 없으면 사진으로만 때우는 것도 고려해봐야겠다.1.숙소를 나와 제일 먼저 향한 곳은 진남관이었다. 진남관이 있는 자리는 본래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순신이 조선...

여수 여행 (2) 빅오쇼 게스트하우스

오늘은 게스트하우스 이야기만.1. 언제부터인가 나는 게스트하우스를 고를 때 평점이나 시설, 위치보다도 남아있는 침대의 갯수에 집착하게 되었다. 남아있는 침대가 많으면 많을수록 사람이 적은 쾌적한 환경(!)에서 머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여수에서 가게 된 빅오쇼 게스트하우스도 그런 맥락에서 선택한 숙소였다. 다른 숙소들이 전부 '오늘의 스마트 특가!...

여수 여행 (1)

1. 여수는 보석같은 도시였다.어떤 설명도 하지 않고 대뜸 여수 이콜 보석이라 하면 얼마나 설득력이 없을지 나도 잘 알고는 있지만 어제 막 여수 여행을 끝내고 온 나로썬 저 문장을 제일 먼저 쓰지 않을 수가 없다. 왜 그런지는 여행기를 통해 천천히 설명하도록 하고, 일단 한 번 더 언급해야겠다. 여수는 정말 보석같은 도시였다. 반짝반짝거리는. 2.사실 ...

강릉 여행 (5) 사천진 해변까지

1. 강릉여행 이틀째. 전날 오후부터 워낙 흐렸기에 당연히도 해가 뜨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럼에도 세수도 하지 않은 눈꼽 낀 얼굴로 해변을 향해 가는 마음은 대체 무슨 마음일까.나 : 혹시나 하는 마음이지. 미니미니 : 무슨 말이야?나 : 그냥. 해가 안 뜰거라는 걸 아는데 그걸 굳이 확인하겠다고 나가는 꼴이 웃겨서.우리는 세븐일레븐에 들려 커피를 ...

강릉 여행 (4) 해송길 따라 경포대로

1.안목해변에서 경포대까지 가는 해안 도로는 해송으로 뒤덮혀있었다. 이 해송길은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규모라고 하더라. 분명 바다내음이 느껴지고 바닷소리가 들리는데 걷고 있는 곳은 소나무 숲속이라니 놀라웠다. 나 : 걷기 좋은데?미니미니 : 피스타치오가 느껴져.나 : 피톤치드를 말하고 싶은 거지?미니미니 : 농담이었어.나 : 농담이었길 바래.사실 안목해...

강릉 여행 (3) 안목해변

1. 나 : 어엉? 일은?미니미니 : 지금 일하게 생겼어!?오죽헌에서 강릉 버스 터미널로 돌아간 내 앞에 나타난 것은, 미니미니였다. 아까 오죽헌을 둘러보고 있을 때 강릉으로 잡으러 - 진짜 이 단어를 사용했다. 잡으러가 뭐냐 잡으러가. 생포하겠다, 목숨만은 살려주겠다 이런 뜻인가? - 가고 있으니까 구경 다하고 터미널로 오라고 했던 그 미니미니였다. ...

강릉 여행 (2) 오죽헌

1.전혀 그럴만한 포스팅이 아닌데 이전 포스팅에서 덧글로 많이들 기대해주셔서 상당히 깊은 고민의 늪에 빠졌다. 큰일났다. 강릉에서 별 일 없었는데. 그냥 강릉 다녀온 이야긴데. 어떡하지. 이번 여행을 요약하면 1) 강릉에 갔다 2) 우와 강릉! 3) 안녕 강릉 인데. 뭐 재밌는 일... 없었나? 누가 나한테 시비걸거나 사기치지 않았나? 으으... 없어....

강릉 여행 (1)

1.연락을 잘 안하던 친구에게 오랜만에 카톡이 왔다. 친구 : 왜 요새는 블로그에 글 안올려?뜬금없는 질문이었다. 뭐라고 답해야할지 몰라서 일단 다른 질문으로 말을 돌렸다. 나 : 언제부터 내 블로그를 챙겨보셨대?친구 : 그냥 가끔씩. 언제부터라고 물었는데 가끔씩이라니. 왜 거기서 빈도가 나와? 좀 더 신경써서 답하도록 해. 그렇게 쓰려던 내 카톡보다 ...
1 2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