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국내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황금연휴 부산여행 (0)

1. 무비몬과 부산에 다녀왔다. 사실 5월 황금연휴는 혼자서 조용하게 지내려고 했다. 5월 7일날 자격증 시험이 있어서, 어디 진짜 별 볼 일 없는 동네의 조용한 카페에 가서 맛있는 커피를 마시며 공부나 실컷 하는 사치를 누릴 생각이었다. 분명 그러려고 했는데, 무비몬과 술마시던 도중 어쩌다가 의기투합해서... 정신을 차리니 무비몬과 부산이었다...

감기와 함께한 전주여행 사진

1.3월의 어느 추운 주말. 나는 지독한 감기에 걸려 골골대고 있었다. 머리는 무겁고 몸은 여기저기 쑤시고 목은 퉁퉁 부어서 목소리도 나오지 않고 콧물도 멈추질 않았다. 에이 참. 이번주 주말은 여행가려고 했는데. 고작 감기 때문에 못가는 건가. 생각하고 있자니 열받았다. 그래서 그 길로 벌떡 일어나 동네 병원에 가서 감기보다 더 독한 항생제 포함된 병...

여수 여행 (7) 마무리

1. 1박 2일짜리 여행을 무슨 포스팅 일곱개로 나눠서 하고 있는 중이다. 여수가 너무 좋아서 그랬다. 그러고보니 예전에 회사 옆자리 대리님이 이렇게 물어봤었다. "여태까지 다닌 국내 여행지 중에 어디가 제일 좋았어?"고민할 것도 없지."여수죠!""어? 여수에 뭐 있는데?""여수에 밤바다 있고... 낮바다 있고...""여수가 부산보다 멋있어?""어? 그...

여수 여행 (6) 고소동 천사 벽화골목

1. 다시 이순신 광장으로 돌아온 나는, 서울행 버스를 타기 전까지 한시간 반 정도 남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여기서 버스 터미널까지 가는 시간을 계산한다면, 넉넉잡고 30분 정도? 그럼 약 한 시간 정도가 남는다. 그동안 무얼할까 고민을 하다가, 쇼핑가에서 옷이나 보기로 했다.그러나 어째 보는 옷들마다 영 마땅찮아 보였다. 이 옷은 무늬가 좀 그렇고....

여수 여행 (4) 여수 밤바다

0. 포스팅이 늦어진 이유 : 넘나 예쁜 여수 밤바다를 보고 와서 기분 좋게 포스팅하고 싶었는데 사진이 넘나 구림. 분명 핸드폰의 작은 화면으로 봤을 땐 그럴듯 했는데 컴퓨터로 옮겨서 확인하니까 사정없이 흔들려있음. 이걸 어떻게 수정하나 고민함. 게다가 여수 밤바다는 예전에도 '국내 여행지 좋았던 곳들 운운'하는 포스팅에서 극찬을 했었기에 또 어떻게 표...

여수 여행 (3) 진남관과 거북선

여수편 포스팅 세번째. 지금 구례갔다가 돌아오는 고속버스 안에서 폰으로 쓰는 건데 길이 밀려서 포스팅할 시간이 넘쳐난다. 하하. 근래 들어 매주 여행을 다녔더니 여행기가 또 밀려만 간다. 별 얘기 없으면 사진으로만 때우는 것도 고려해봐야겠다.1.숙소를 나와 제일 먼저 향한 곳은 진남관이었다. 진남관이 있는 자리는 본래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순신이 조선...

여수 여행 (2) 빅오쇼 게스트하우스

오늘은 게스트하우스 이야기만.1. 언제부터인가 나는 게스트하우스를 고를 때 평점이나 시설, 위치보다도 남아있는 침대의 갯수에 집착하게 되었다. 남아있는 침대가 많으면 많을수록 사람이 적은 쾌적한 환경(!)에서 머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여수에서 가게 된 빅오쇼 게스트하우스도 그런 맥락에서 선택한 숙소였다. 다른 숙소들이 전부 '오늘의 스마트 특가!...

여수 여행 (1)

1. 여수는 보석같은 도시였다.어떤 설명도 하지 않고 대뜸 여수 이콜 보석이라 하면 얼마나 설득력이 없을지 나도 잘 알고는 있지만 어제 막 여수 여행을 끝내고 온 나로썬 저 문장을 제일 먼저 쓰지 않을 수가 없다. 왜 그런지는 여행기를 통해 천천히 설명하도록 하고, 일단 한 번 더 언급해야겠다. 여수는 정말 보석같은 도시였다. 반짝반짝거리는. 2.사실 ...

강릉 여행 (5) 사천진 해변까지

1. 강릉여행 이틀째. 전날 오후부터 워낙 흐렸기에 당연히도 해가 뜨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럼에도 세수도 하지 않은 눈꼽 낀 얼굴로 해변을 향해 가는 마음은 대체 무슨 마음일까.나 : 혹시나 하는 마음이지. 미니미니 : 무슨 말이야?나 : 그냥. 해가 안 뜰거라는 걸 아는데 그걸 굳이 확인하겠다고 나가는 꼴이 웃겨서.우리는 세븐일레븐에 들려 커피를 ...

강릉 여행 (4) 해송길 따라 경포대로

1.안목해변에서 경포대까지 가는 해안 도로는 해송으로 뒤덮혀있었다. 이 해송길은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규모라고 하더라. 분명 바다내음이 느껴지고 바닷소리가 들리는데 걷고 있는 곳은 소나무 숲속이라니 놀라웠다. 나 : 걷기 좋은데?미니미니 : 피스타치오가 느껴져.나 : 피톤치드를 말하고 싶은 거지?미니미니 : 농담이었어.나 : 농담이었길 바래.사실 안목해...
1 2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