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우유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남미여행 (38) 볼리비아 : 투어를 끝내고 칠레 국경으로

1.우유니 2박 3일 투어 마지막 날 아침.방문 틈으로 비집고 들어오는 햇살에 눈을 떴다. 주위를 둘러보니 일어난 사람은 나 밖에 없었다. 침낭을 정리해두고, 7겹으로 몸을 둘러쌌던 옷더미를 치운 뒤, 밖으로 나왔다. 전날 밤 온천에서 뜨끈뜨끈하게 들어가 있던 건 좋았는데, 별도의 샤워 시설이 없어 온천수를 씻어내지 못한 덕분에, 몸에선 유황 냄새가 풀...

남미여행 (36) 볼리비아 : 알티플라노 고원을 달리다

1.우유니 2박 3일 투어 둘째 날. 눈을 뜨니 웨이는 벌써 일어나 자신의 침낭을 정리하고 있었다.난 추운 곳에서 잠들어서 그랬는지, 뭔가 정신이 멍했다. 찌뿌둥한 몸을 일으킨 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눈을 껌뻑껌뻑 거리자, 웨이는 나의 그 모습이 ‘빨리 나가지 않고 뭐해? 나도 나갈 준비해야 한단 말야.’ 정도의 무언의 압박이라 생각했는지 얼른 옷을 갈...

남미여행 (35) 볼리비아 : 건기의 우유니 소금사막

1.2박 3일 우유니 투어의 첫 행선지였던 기차무덤을 떠나, 잠시 휴게소에 들렸다. 웨이와 함께 내려 휴게소에서 파는 기념품을 보고 있는데, 휴게소 한 쪽에서 아침에 언뜻 스쳐 지나갔던 얼굴이 보였다.나 : 어!한국인 여자 : 어!휴게소에서 만난 건 아까 아침에 여행사에서 만났던 한국인 여자였다. 옆에는 금발의 외국인 남자가 서 있었다.이상한 유럽 애들...

남미여행 (34) 볼리비아 : 우유니 투어, 이 투어팀 좀 바꿔줘!

1.우유니 마을에서 맞이하는 첫 번째 아침이자 마지막 아침.튜토씨와 호스텔에서 나오는 조식을 챙겨 먹고, 짐을 챙겨 어제 신청한 우유니 2박 3일 투어를 하러 갔다. 튜토씨는 당일 투어를 신청하러 간다고 해서, 어제는 고마웠다고 인사를 한 뒤 헤어졌다. 여행 방향도 정 반대 방향이니, 다시 만날 일은 없겠지. 이런 설정(?)도 진짜 게임에 나오는 튜토리...

남미여행 (33) 볼리비아 : 우유니 튜토리얼

1.2주 간 머물렀던 페루를 떠나, 저절로 참회를 하게 되는 무시무시한 비행기를 타고 온 우유니 마을. 그리고 우유니 마을의 숙소에서 만난 한국인 여자.그 여자도 남미 배낭 여행을 하고 있는 중인데, 나와는 정반대 방향으로 올라오고 있는 중이었다. 그러니까...한국인 여자 : 저 2박 3일 투어 이용해서 칠레에서 우유니로 넘어왔다니까요? 진짜 죽는 줄 ...

남미여행 (32) 쿠스코에서 비행기를 타고 우유니로

1.쿠스코를 떠나는 날 아침.사실 여행 전, 쿠스코 이후의 일정에서 고민을 많이 했었다. 이후 일정이 우유니로 정해져 있긴 했는데, 육로를 이용해서 푸노와 라파스를 거쳐 우유니로 가느냐, 아니면 비행기를 타고 바로 우유니로 가느냐를 정하지 못 했던 것이다.나 : 끄아아! 어떡하지!? 육로로 갈까!? 비행기로 갈까!? 어떡하지!?!?!?그리즐리 : 뭐가 ...
1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