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유럽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겨울 유럽여행 (24) 아씨시 : 아침 하늘빛의 민트향

1.아씨시의 아침.창밖으로 보이는 마을은 평화로웠고 그걸 바라보는 내 마음도 평화로웠다. 단 하나, 평화롭지 않은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내 위장이었다. 전날 얹힌 게 그대로 있는 건지, 속이 이상하게 거북했다. 나는 아픈 배를 조심스레 쓰다듬으며 아침 식사를 할지 말지 고민했다. 그래도 수녀원의 아침 식산데... 뭔가 특별하지 않을까? 배가 아팠지만 ...

겨울 유럽여행 (23) 아씨시 : 골목, 휴식, 배탈

1. 아씨시는 성 프란체스코와 성녀 키아라가 탄생한 가톨릭 성지로 알려져있다. 천주교 신자가 아니라 정확히 어떤 분들인지는 자세히 모르겠지만, 하여간 훌륭한 분들이라 그분들을 기리는 수도원도 있고 성당도 있고 그렇단다. 덕분에 아씨시의 구시가지는 거룩함, 고즈넉함, 평화로움, 고요함 등등의 조용하고 경건한 단어로 표현된다. 시끄럽고 번잡하며 정신없고 짜...

겨울 유럽여행 (22) 아씨시 : 트러플 요리

1.수녀원 침대에 누워 검색을 하다보니, 아씨시엔 제법 맛집이 많았다. 그러나 시간대가 어중간해서, 대부분이 브레이크 타임에 걸려있었다. 나는 구글맵으로 이곳저곳을 찾다가, 지금 시간대에도 문이 열려있는 레스토랑을 발견했다. 레스토랑의 이름은 Da Cecco. 리뷰에 따르면 트러플 요리가 유명하단다.트러플?사실 나는 트러플이라는 걸 먹어본 적이 없다. ...

겨울 유럽여행 (21) 아씨시 : 델 질리오 수녀원

1. 이른 아침, 피렌체에서 아씨시로 향하는 열차를 탔다. 당시의 나는 전날 마신 술 때문에 숙취가 심했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몹시 졸렸다. 그런 상태였다. 그런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믿고 싶다. 티켓 펀칭을 하지 않고 열차에 탑승한 바보 같은 실수를 저지른 이유에 대해서 말이다. 이탈리아에서는 레지오날레 같은 지역 열차를 탈 경우에 반드시 티켓을 펀칭해...

겨울 유럽여행 (20) 피렌체 : 생일 축하해요

1.다시 피렌체 두오모까지 왔다. 내부 입장시간은 끝난 듯 했다.덕분에 아까보다는 사람이 없어서 좀 여유있게 둘러봤다.정면샷. 피렌체 두오모는 워낙 큰데다가 주변에 구조물도 많아서 공간 확보가 되질 않았다. 도통 뭘 어떻게 찍어야 괜찮을지 모르겠어서 발 동동거리며 돌아다녔다.에이띠 몰라. 구도잡기 포기. 열심히 파노라마나 돌렸음.두오모의 쿠폴라. 저기가...

겨울 유럽여행 (19) 피렌체 : 곱창 버거와 산 로렌초 성당

1. 피렌체 대성당에서 골목을 따라 북서쪽으로 조금 이동했다.뭔가를 먹고 싶어서 움직인 거였는데 가죽제품을 파는 노점상이 잔뜩 나왔다. 아마도 이곳이 가죽 시장으로 유명한 산 로렌초 시장Mercato di San Lorenzo인가 보다. 평소 같으면 느긋한 마음으로 구경했겠지만, 배고픈 내게 가죽제품이란 먹지도 못하는 비싼 녀석들일 뿐이었다. 나는 짙은...

겨울 유럽여행 (18) 피렌체 : 피렌체에 도착하다

1.베네치아의 아침. 욕조에 뜨끈뜨끈한 물을 받아 아침목욕을 즐긴 뒤, 옷을 챙겨입고 2층 식당으로 내려갔다.호텔 피렌체의 조식은 괜찮은 편이었다. 야채와 살라미가 들어간 크로와상은 맛있었고, 커피도 훌륭했다. 2.아침을 배불리 먹고, 전날 구매했던 열차 시간을 감안하여 호텔에서 나왔다. 원래는 곧바로 바포레또를 타고 산타루치아 역으로 갈 생각이었다. ...

겨울 유럽여행 (17) 베네치아 : 산 마르코 광장의 야경

1.카페 플로리안에서 먹은 샌드위치는 내 굶주린 배를 채우기에 모자랐다. 아무래도 카페의 디저트용으로 나온 메뉴라 요기를 하기엔 부족한 양이었다. 뭔가로 이 허기를 달래고 싶었던 나는, 베네치아의 골목을 돌아다니다가 한 파니니 가게를 발견했다. 그곳에 디스플레이된 샌드위치들은 정말 먹음직스러워보였고, 결국 나는 에그&살라미 샌드위치를 구입했다. 샌드위치...

겨울 유럽여행 (16) 베네치아 : 아쿠아 알타와 카페 플로리안

1.2018년 1월 1일 아침. 야간버스를 타고 베네치아에 도착했다.베네치아 Tronchetto 버스 터미널은 산타루치아 역에서 조금 떨어져있다. 구글링해보니 산타루치아 역까지 걸어서 20분 정도 걸린다고 하더라. 걸어가려고 몇 발자국 떼다가 곧 멈춰섰다. 짐은 무겁고 몸은 피곤하군... 그래서 버스 터미널과 산타루치아 역을 연결해준다는 피플 무버(1...

카라칼라의 대욕장

(누르면 움직임)로마에서.카라칼라의 대욕장.나처럼 목욕탕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겐성지나 다름없는 곳.느긋하게 구경&얌전히 쉬려고 간 곳이었는데넘나 무대로 활용하기 좋은 곳이라가만히 있을 수 없었음.그래서 벤치에다가 핸드폰 세워놓고 찍음.생각보다 잘나와서 다른 포즈도 잔뜩 찍음.여행기 올릴 짬이 안나는데이대로 3월을 넘기긴 싫어서짤이라도 올리고 사라짐...
1 2 3 4 5 6 7 8 9 10 다음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