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쿠바여행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쿠바 바라데로 리조트 (4) 그 외 이야기

별 거 없는 바라데로 리조트 이야기 마지막. 생각나는대로 쓴거라 정신 없어요.1. 수영하기 좋은 바라데로 메모리즈 리조트 수영장. 사실 수영할 줄 모름. 그냥 물장구 치면서 노는 거. 수영장이 바다보다 훨씬 좋다. 바라데로 리조트에서 해수욕장 가는 건 아닌 거 같음. 물이 그렇게 맑은 것도 아니요, 소금물이라 헤엄치고 나면 끈적거리고, 모래사장에 쓰레기...

쿠바 바라데로 리조트 (3) 아바나 당일치기

1.바라데로 리조트에서 아바나 당일치기. 제일 먼저 생각했던 건, 지난 여행에서 내가 제일 많이 애용했던 교통수단인 Viazul 버스였다. 바라데로 → 아바나, 아바나 → 바라데로 행이 하루 4편씩. 편도 10쿡씩.하지만 문제는 리조트가 바라데로 비아줄 버스 정류장과 많이 떨어져 있다는 거였다. 리조트에서 바라데로 타운까지 오는데만 1시간 가까이 걸렸...

쿠바 바라데로 리조트 (2) 바라데로 타운에 가다

* 참고로 이 당시 썼던 카메라는 토론토에서 5만원 주고 급하게 구입한 이번 여행 세번째 카메라(첫번째는 우유니에서 고장나고 두번째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털림)로, 지금 처음으로 컴퓨터 모니터 통해서 사진 봤는데, 우어... 구리다. 사진이 별로라도 이해해주삼!1. 바라데로에 가기 전, 난 동행인 떨지에게 캐리비안 해의 비상식적으로 아름다운 바다색과 ...

쿠바 바라데로 리조트 (1) 메모리즈 왕국

남미 여행기가 도통 써지질 않는다. 빨리 페루편 쓰고 싶은데 왜 멕시코편이 끝나지 않는질 모르겠다. 이대로 있다간 나머지 여행들도 다 까먹을 것 같으니, 남미 여행 이후 쉬러 갔던 쿠바 바라데로 리조트 포스팅을 먼저 써놔야겠다. 미국-쿠바 국교 정상화 뉴스를 보고 괜시리 혼자 놀랍고 신기하고 두근두근해서 잠을 설쳤던 며칠 전 밤의 기념이라고 생각해도 좋...

쿠바 배낭여행 (37) 여행은 바라데로에서 끝이 나고

아바나에서 버스를 타고 바라데로까지는 3시간 남짓. 비아술 버스를 타게 되면 중간에 만탄사스란 도시를 거치게 된다. 쿠바에서 제일 다리가 많고 제일 운하가 많은 도시라나. 그러고보니 쿠바에 처음 와서 탔던 택시기사 아저씨가 만탄사스 출신이랬다. 시간이 있다면 반나절 정도 둘러봐도 괜찮을 마을이었지만, 지금은 그냥 빨리 바라데로까지 갔으면 싶은 마음 뿐....

쿠바 배낭여행 (36) 다시 아바나로

1. 쿠바 여행을 떠날 당시, 난 정말 돈이 없었다. 대도시 토론토에서 4시간짜리 파트타임 알바를 하며 충분한 여행 경비를 모은다는 건 거의 불가능했다. 당장 방값 내고, 끼니 해결하는 것도 힘들었는걸. 그래서 결심했었다. 토론토를 떠나 숙소가 제공되는 작은 도시로 가보자고. 그럼 풀타임에 방값도 세이브 되는 거니까, 돈도 충분히 모을 수 있지 않겠어....

쿠바 배낭여행 (35) 트리니다드 구경하기

끔찍했던 트리니다드 1일째 밤이 지나고, 2일째 아침이 밝았다. 푹 자고 나니 컨디션도 좀 나아진 기분이다. 역시 사람은 밤에 잠을 제대로 자야한다. 어제보다 한결 나아진 상태로 까사를 나섰다. 오늘은 트리니다드 구시가지 쪽을 둘러볼 예정이다. 1. 메인 광장 Plaza Mayor말 그대로 트리니다드 구시가지의 메인 광장이다. 모든 길들이 이 곳으로 나...

쿠바 배낭여행 (34) 뭘 해도 지치는 하루

일기장에 단 한마디 '지친다' 라고 써져있었던 트리니다드 1일째 이야기. 새벽 2시 카마과이. 야간 버스를 타고 다음 도시인 트리니다드 Trinidad 로 가기 위해 버스 터미널에 왔다. 쿠바의 밤답게 공기는 후덥지근했지만, 내 손엔 두툼한 바람막이가 있었다. 이미 산티아고 데 쿠바행 야간 버스를 겪은 나, 그 극악하고 지독한 버스 에어컨 강풍에 만반의...

쿠바 배낭여행 (33) 카마과이에서 만난 사람들

쿠바 제일 재래시장을 탐방하고 다시 타운으로 돌아가는 길. 쪄죽을 것 같은 더위에 잠시 아무 마켓에나 들어왔다. 이런 저런 생필품을 파는 대형 마켓이었는데, 쿠바에 와서 제대로 물건이 채워진 대형 마켓을 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카마과이는 그럭저럭 잘 사는 동네인가 본데. 큰길을 따라 돌아가다가 엄청 큰 건물을 만났다. 창문으로 내부를 살펴보니 학교...

쿠바 배낭여행 (32) 쿠바 제일 재래시장

카마과이 2일째. 까사에서 아침을 먹으며 론리플래닛을 찾아보다가, '네가 만약 쿠바에서 딱 한 군데의 재래시장에 갈 수 있다면, 당연히 카마과이의 재래시장이지!' 운운의 추천사를 발견했다. 뭐야, 얼마나 대단하길래 론리에서 쿠바 제일 재래시장이란 평을 내린거야? 오늘은 여길 가봐야겠다. 여전히 미로 같긴 하지만, 이젠 제법 익숙해진 카마과이 거리로 나섰...
1 2 3 4 5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