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타이베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타이베이 주말여행 (6) 핑시선 반짝 여행

1. 다음날, 타이베이 이틀째. 저녁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간다. 대학원만 아니었어도 3일은 있는 건데 그 놈의 수업 때문에 이틀 밖에 짬을 못내다니 뭔가 열받는다. 왜 공부를 하기 시작했냐부터 거슬러 올라가다가 왜 태어났냐까지 도달하자 피식 웃음이 나왔다. 뻘 생각 말고 하루를 알차게 보내야겠다. 침대에 누워 비행기 타기 전까지 무엇을 하면 좋을...

타이베이 주말여행 (5) 라오허제 야시장과 샹산

1. 단수이 부둣가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던 나는, 웨이에게 단수이에서 오늘 일정을 마치자고, 여기서 맥주를 마시고 끝내는 건 어떠냐고 물었으나, 웨이는 잠시 고민하다가 거절했다. 웨이 : 너 오늘 밤에 라오허제 야시장에 가기로 했잖아. 여기서 포기할 셈이야?나 : 으, 응!? 아니 포기라고까진... 그냥 여기 분위기 좋잖아?웨이는 처음 계획대로 라오허...

타이베이 주말여행 (4) 단수이 둘러보기

1. 전 포스팅과 이번 포스팅에서 둘러본 곳들을 지도에 표시했다. 방향 참고만 하세용.웨이가 말한 '관광객들이 자주 간다는 요새'의 이름은 '홍마오청'이었다. 아까 아게이를 먹은 곳에서 더 가까우니, 우리처럼 갈팡질팡하지 않고 동선을 잘 짜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것 같다. 우리는 내키는대로 돌아다닌 터라 갈지자를 몇 번 그렸다. 웨이 : 효율이 떨어...

타이베이 주말여행 (3) 단수이에서 먹은 것들

1. MRT를 타고 단수이에 도착했다. 베이터우에서 출발하니 금방이었다. 단수이엔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주말이라 그런지 다들 나들이 나왔나보다. 웨이와 만나기로 한 시간까진 1시간 정도 남아있었다. 아침만 해도 흐렸던 하늘은 맑게 개어있었고,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선선했다. 나는 마치 단수이에 뭐라도 가진 양, 뒷짐을 지고 느긋하게 걸으며 경치 좋...

타이베이 주말여행 (2) 베이터우 공중 노천탕

1.도미토리에 코고는 아저씨가 있어서 잠을 못 잘거라 생각했는데 엄청 잘 잤다. 코고는 소리를 자장가처럼 받아들이고 새근새근 잠든 것 같다. 덕분에 컨디션이 제법 괜찮았다. 코고는 아저씨 땡큐해! 짐을 가볍게 챙긴 뒤 호스텔에서 조식을 해결하고 밖으로 나왔다. 호스텔 조식은 그럴 듯하게 생기긴 했는데 맛이 없었다. 먹거리의 천국 타이완에서 맛없는 아침을...

타이베이 주말여행 (1) 공포의 청주공항

1. 4월의 어느 토요일 저녁. 대학원 수업을 끝내고 비교적 근처에 있던 청주 공항으로 왔다. 제주항공을 타고 대만으로 가기 위함이다.원래 금요일 저녁~월요일 저녁(연차)까지 꽉 채워서 하는 3일 여행을 즐기는 편이나, 대학원 때문에 토요일에 학교를 가야 해서 당분간 그걸 못하게 됐다.입학 전, 딱 2년만 공부에 집중하자, 딱 2년만 비행기 타지 말자,...

타이베이 식도락 여행

1.4월 1일, 그러니까 만우절 저녁의 내 사고회로를 쭉 써본다.1) 어딘가로 여행가고 싶다.2) 스카이스캐너로 비행기표를 스캔.3) 시간과 가격면에서 당장 떠날 수 있는 비행기표가 하나 있다.4) 통장 잔고 확인. 일하면서 모은 돈이 약간 남아있다.5) 결제.6) 후다닥 여권과 짐을 챙겨 고 투 인천 에어포트.그렇게 거짓말처럼 타이베이에 다녀왔다. 짬...
1


jj

ccl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검색